"이진호 ""소속사가 김선호 죽이기? NO…전 여친 폭로글 왜곡 있다"" 주장 &…

  • 21-10-21
  • 49 회
  • 0 건
유튜버 이진호가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대세 배우 K씨' 논란에 휘말린 김선호와 관련된 각종 루머를 언급했다.
21일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선호 사과 그 후.. 소속사 나가려고 해서 폭로했다?"라는 제목의 영상의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을 통해 이진호는 "전 여자친구가 유흥업소 접대부 여성이 아니냐는 의혹이 생겼다. 이건 너무나 황당한 억측"이라고 언급하며 "또한 A씨의 폭로 글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전화를 걸었는데, A씨가 쓴 글 모두가 사실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운을 뗐다.
이진호는 "폭로 중에 적지 않은 부분이 왜곡된 부분이 있었다"며 "남녀 간의 일이었고 김선호 씨가 법적 테두리 안에서 잘못된 일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연인 관계는 맞았고 임신과 낙태 역시 사실에 가깝다. 당사자인 김선호 씨가 사과를 한 이상 더 이상의 말은 아끼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선호의 소속사 측이 김선호가 소속사를 나가려고 하자 해당 논란을 터트렸다는 루머에 대해 "실제로 계약 기간이 더 남았고, 김선호가 회사에 있는 이상 그를 관리하며 위약금을 걱정해야 하는 것은 솔트 측"이라며 "이런 리스크를 갖고 해당 배우를 죽인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선을 그었다.
또한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선호의 폭로를 예고한 지인 B씨와 관련해 "가까운 지인이라면 김선호 씨의 계약 기간을 모를 리가 없다. 해당 계정은 팬들의 마지막 희망까지 앗아가는 계정"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25일 여러 매체를 통해 폭로글이 나올 거라는데 이분은 업계를 전혀 모르는 분이다. 여러 매체에 뿌렸다면 나와도 벌써 나왔다. 믿기 어려운 계정"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