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앞 오관스시

살면서 본적이 없는 가성비의 오마카세집입니다.

점심 15,000원, 저녁 20,000원의 가격입니다.

우선 점심만 먹었는데 네기도로, 아까미, 도미, 잿방어정도의 비싼 친구들이 나왔습니다.

5만원은 넘겨야 볼 친구들이 15,000원대에 있습니다

광어와 도미는 칼집이 되어 있는데, 이또한 15,000원대 초밥에서는 상상도 못할일이죠

새우는 꼬리까지 손질해서 주십니다

사장님이 건물주라도 이 가성비는 안 나올거 같은데 미안해서라도 술을 먹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저녁엔 오도로나 우니도 주는것으로 보입니다.

오도로 추가가 3000원인데, 이정도면 가성비참치스시로 유명한 시부야 미도리스시와도 가성비를 비교할만 하다 하겠습니다.

단점
1. 샤리 풀림이 어쩌고 하는 댓글이 있는데, 잘 모르겠고 실제로 안 좋다고 하더라도 네타가 넘모 사기 아닙니까?
2. 포장도 같이 파는데, 포장주문 들어오면 그거 만드시느라 잠깐 끊깁니다
3. 끝나고 우동 한사발 있으면 참 좋을텐데...

[[ 이 글의 반응 ]]

뭐 소비자 입장에서야 뒷통수인지 정당한 독립인지는 판결문정도 아니면 판단하기 어려운거 같고... 고객리스트 들고 나간다고 손님이 훅 줄어드는것도 애매하군요. 나중에 가까운 신이문이나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여기가 원래 신이문 앞에 있는 로지스시에서 일하던 분이 독립해서 차린 가게 일 겁니다.
말이 독립이지, 로지스시 사장님 뒷통수 씨게 때리고 고객리스트 들고 나가서 정작 사장님은 이 뒤로 사람 못 믿겠다고 하셨고.
믿을 것은 혈연뿐이라며 조카에게 일 가르쳐서 신이문은 조카가 운영하고, 사장님은 공릉가서 하시더라구요.
웨이팅이 많은점 고려해주세요
저는 몰랐읍니다…
고대, 경희대 사이에서 가장 유명한 가게 중 하나졍.
제가 먹은건 1.5만원이었읍니다?!
찾아봤는데 오픈한지 4년차 입니다
오픈한지 얼마 안했는지 많이 무리했네요.
정상화되기전에 자주 가셔야할 것 같습니다
올 가봐야겠군요.
이만원에 그정도면 혜자
회전이 빨라 네기도로에서 살짝? 빼고 비린내 같은건 못 느껴봤읍니다.
저도 그럴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밥 좀 안좋으면 어떻습니까 네타 가성비가 미쳤는데 잠깐 신경 못썻을수도 있져
네타만 싱싱하면 그만
그정도면 역시 호이를 넘어 둘리가 맞겠지요?!
샤리풀림 어쩌고가 아마 나름 유명한 스시유투버가 이야기해서 아는척 하는 댓글 단거라고 추측합니다 ㅋㅋㅋ
이 정도면 우동은 사 드셔야.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