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으로 간 고조선 문명 > 문화/예술

본문 바로가기




문화/예술

유럽으로 간 고조선 문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2-22 09:44 조회264회 댓글0건

본문

고조선 후예 ‘훈 제국’ 세워…유럽 민족 대이동 ‘폭풍’ 불러
https://news.joins.com/article/23896429

‘훈족 제왕’ 아틸라, 동·서로마 무너뜨려 유럽 지형 리셋
https://news.joins.com/article/23920218

고조선 후예 아발족, 유럽에 대제국 세워 금속 기술 전파
https://news.joins.com/article/23943824

스페인 바스크족, 고조선 후예 ‘아발족’의 한 갈래
https://news.joins.com/article/23964993

‘노래 혁명’ 에스토니아인, 고조선 후예 아발족 피 흐른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981976

중앙선데이에서 유럽으로 간 고조선 문명이라는 연작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선데이서울같은 정통 주간지가 아니라서 아쉽지만 내용은 선데이서울과 맞먹는 군요.

화보도 좀 자극적으로 했으면 좋으련만 ...

아래는 중앙선데이같은 주간간행물에도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 손이상씨의 포스팅입니다.


https://www.facebook.com/yisang.sohn/posts/10215885831533569

21세기에도 환국으로 세계가 소통하고 있군요. 부,부끄럽지 않아욧 ///ㅁ/// 신문에서 배운게 많습니다 호홍

선생님은 도대체 어떤 인생을 살아오신 겁니까?;;

도종환도 장관을 한 나라니...

그래도 민주주의 국가니 소수의 의견(이라기엔 메이저 언론이지만)이지만 저런 멍멍이 소리도 나올수 있는거고,
자정작용도 되긴 중국보다 나은거 같아요. ㅎㅎ

치우천황이시여 보고 계십니까

아이고 골이야

이게 과연 우연일까요?

계속 밀다보면 정설

와 진짜...ㅂㄷㅂㄷ

중국 욕할 거 1도 없읍니다.

자극적 화보를 아쉬워하시니..노래하는 역사라고 옛날 조선일보 연재 소설에 삽화가 나름 품격있었지요. 글도 저거처럼 웅혼한 맛은 없어도 야설 재미가 쏠쏠했는데에 ㅋㅋ

중앙일보쯤 되는데가 이지경이라니...

지금도 위에 북조선 좌에 서조선 우에 동조선 북북에 쀽조선이 있는데요 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3&aid=0003404502

백남준의 작품도 가는군요.
그냥 평면TV로 교체해도 될것 같기도 기사 제목 좋네요. 백남준님은 자신의 작품이 생로병사를 이렇게 일찍 겪게 될 줄 예상은 하셨을지..

원본을 놔두고 모니터를 바꾼 레플리카를 놔두면 어떨까 하는데..결국 돈 문제겠죠..

백남준님이 처음에 브라운관에 자석을 대서 브라운관을 캔버스로 표현한 퍼포먼스가 상징적인 의미가 있어서 브라운관이 의미가 있을겁니다.

https://www.cnet.com/news/a-monkey-selfie-copyright-case-returns-to-the-spotlight/?ftag=COS-05-10aaa0g&utm_campaign=trueAnthem:+Trending+Content&utm_content=5966deae04d3014db02024c1&utm_medium=trueAnthem&utm_source=twitter


동물이 자신에 찍은 셀카에 대한 저작권을 소유 할 수 있습니까?

이제는 연방 항소 법원의 결정이 내려집니다.

수요일, 제 9 회 미국 순회 항소 법원은 2011 년 인도네시아 여행에서 영국의 자연 사진사 인 데이비드 슬레이터 (David Slater)의 카메라를 사용하여 나루토 (Naruto)라는 원숭이가 찍은 사진에 대한 2015건의 사례에 대하여 변호사들에게 의문을 제기했다.

PETA는 원숭이가 사진에 대한 저작권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슬레이터 (Slater)와 셀프 퍼블리싱 회사 인 블럽 (Blurb)을 고소했다. PETA는 원숭이의 이익을 위해 모든 수익금을 PETA가 관리하기를 원합니다.

슬레이터는 그의 회사 Wildlife Personities가 보유한 사진의 저작권은 전 세계적으로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지난해 연방 판사는 원숭이가 사진 저작권을 갖고 있지 않다고 판결했습니다.  이제 샌프란시스코에있는 3 명의 판사가 PETA의 변호사에게 왜 그 단체가 원숭이의 이익을 대변해야 하는지를 묻고 있습니다.

Blurb를 대표하는 Angela Dunning 변호사는 재판을받는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으며 낙관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법원이 지방 법원의 해고 명령을 확언하거나 결정을 파기하고 PETA가 차기 친구가 될 수 없다는 이유로 해산 할 것이라고 분명히했습니다.

"우리는이 시점에서이 사건이 끝나기를 바란다"고 Dunning은 말했다.

이에 대해서 PETA는 즉각적인 논평을을 회피했습니다.   아무리 셀카가 알토란같아서야...

PETA야 장사꾼이죠 뭐..

돔페리뇽에 캐비어 깔아 놓고 파티하나부죠.

알토란 같은 이슈를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남의 개 훔쳐서 안락사시키는 애들이 ㅋㅋㅋ

PETA 는 상태 안좋기로 유명합니다. 홈페이지 들어가자 마자 기부 팝업부터 뜨고 툭하면 기부하라고 조르는 단체라.. 씨 셰퍼드나 그린피스는 목숨걸고 빡치기(...) 라도 하던 시절이 있었다지만 피타 쟤네들은 그냥 넷 찌질이 수준이라. 워낙 만행들이 많아서 다 언급하기도 힘듭니다 ㅋㅋㅋ

게다가 보호동물의 90% 를 안락사 시키기로 유명하지요. 기부 받아서 어디다 쓰는지.....

감사합니다.

외신의 경우 제목에 [외신] 말머리를 붙여주시면 화이트리스트 관련 문구가 뜨지 않으니 참고해주세요 :)

저작권 수익으로 저 원숭이의 복리후생(?)을 위해 기금을 운영할 다른 법적인 단체가 따로 설립(?) 된다면 모를까 PETA 에게 맡겨봤자 뭐...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기보다 못하게 될 수 있죠.

한마디로 백만번 양보해서 원숭이의 저작권은 인정할수 있다고는 하더라도 웅 PETA 니들이 돈 관리할 건 아니야.

저 질문에서 끝났네요 GG

이게 제일 중요한 쟁점인것 같네욬ㅋㅋ 왜 peta가? 과연 저 변호사는 무슨 논리를 만들어 올 지 궁금하네요.

동물을 윤리적으로 대하는 사람들이 돈독이 올랐네요.
지들이 먼 권리로 돈을 관리한다 만다 난리야.

사실 요 문제는 PETA에게 수익금을 맡겨야하는 정당성이 없기 때문에 질질 끌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작가에게는 직접적 권리 주장을 어느정도 제한하고 발생하는 수익 일부를 동물 권익 보호 등을 위해 기부하도록 하는 형태로 정리할 수도 있는 부분이라..

원숭이 스스로도 셀카 저작권을 요구(..)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이죠..

[이제 샌프란시스코에있는 3 명의 판사가 PETA의 변호사에게 왜 그 단체가 원숭이의 이익을 대변해야 하는지를 묻고 있습니다.]
여기가 핵심.. 원숭이는 저놈들 뭐하냐면서 비웃지 않을런지.

원숭이의 셀카 저작권을 인정해버리면, 그것보다 더 무게있는 다른 동물의 권리 요구가 주르르 딸려올텐데..

http://news.zum.com/articles/51587970

이번에도 천만은 기본일듯 하겠네요...
첫주는 상영 시간표 점유율이 80%정도는 채우려나...
(개봉일 빠른 퇴근[1800]이 불가능하면 토요일 저녁까지 관람 가능 시점이 밀릴텐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