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배구협회 "학교폭력 연루 선수, 국가대표 지도자-선수 자격 박탈" > 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공식발표]배구협회 "학교폭력 연루 선수, 국가대표 지도자-선수 자격 박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21-02-15 14:42 조회510회 댓글0건

본문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692978

... 네 그렇다고 합니다. 근데 그 약속 언제까지 지켜질지 궁금하네요

   언제는 매달 필요하다고 뒤집을거 같아서 말이죠 너무 많아서 선수 구성이 안될텐데....?

오히려 프로선수들은 (남자 미필 선수를 제외한다면) 국가대표 차출을 부담스러워 하는 편이기 때문에 이게 처벌수위가 큰 것 같지는 않고 상징성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09&aid=0003745581

진짜 얘들은 영혼의 동반자임 https://sports.v.daum.net/v/20191130155151380
3수는 성공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상대를 정하는 경기는 0:0으로 끝이 나면서 승강전은 낙동강을 사이에 둔 매치가 성사되었습니다. 부산아... 이번에는 승격하자.

https://sports.v.daum.net/v/20190625173409682


현지에서도 메인 타이틀 달고 나온 기사입니다. 그냥 지나가다가 언급된 이야기가 아니라.. 제목이 무려 Sir Alex Ferguson reveals his one major Manchester United regret.



"2008년 결승에서의 내 문제는 박지성을 완전히 제외한 것이다. 오늘까지 후회하고 있다"

"박지성은 성실한 태도를 가진 정말 대단한 선수였다. 하지만 나는 UCL 결승에서 박지성을 완전히 제외했다. 어려운 결정이었다"

이 이후에 2011년 베르바토프의 사례도 언급하면서 그렇기 때문에 유럽대항전 결승전 교체 명단을 확대하기 위해 힘썼다고 코멘트.



따끈따끈한 어제 기사로, 특별히 한국 관련 매체랑 인터뷰한 것도 아니고 구단 내 맨유TV랑 인터뷰할 때 언급했다고 하네요. 진짜 신경 많이 쓰시는듯... 의외네요 아직도 이 문제를 생각하고 있을줄이야... 진짜 미안했나보다...

뭐 일단 우승했고, 결승에서 뛴 하그리브스가 잘 하기도 했고 해서 잘못된 판단은 아니었죠. 다만 아쉬웠을 뿐.

물론 당시 스쿼드의 면면을 봤을 때 하그리브스 대신 박지성이 뛰었어도 경기를 딱히 못 이겼을거 같진 않고 (박지성이 그 이후로 첼시는 잘 털어먹었죠. 아스널만큼 털어먹은건 아니었지만...) 이후 하그리스브가 연이은 부상으로 버추얼 선수가 되어버린걸 생각하면 이후에도 계속해서 잘 써먹고 헌신했을 박지성을 뛰게 하는게 (결과론적으로는) 더 좋았을 수는 있지만서도...

할배요, 나는 이거 볼라고 브라이튼 촌 구석 칸틴 인싸들 틈에서 힘겹게 자리 확보하고 맥주를 잡았단 말이오...
근데 명단 제외라니... 벤치에라도 앉혀주지...ㅠㅠ
그 때 옆 영쿡 인싸들이 날 측은하게 바라보던 그 시선이 잊혀지질 않네요.

할배요, 지금에 와서 이렇게 후회한다고 초코파이 박스 보내줄 것 같아요?

08년 새벽에 우리 지성이가 챔스 결승 선발 나온다고 다사랑치킨반반무많이 시켜놓고 당직실 TV 딱 틀었는데,
하그리브스네? 하그리브스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Total 1,142건 1 페이지
스포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2 경찰 체포 바르사 전 회장, 메시 비방하는데 13억원 사용 새글 익명 03-02 222
1141 이강인 쟁탈전 나선 유벤투스, 호날두 슈퍼에이전트까지 동원했다 익명 02-27 450
1140 손흥민 경기, 3월 5일부터 유료 전환..TV는 무료 시청 가능 익명 02-26 457
열람중 [공식발표]배구협회 "학교폭력 연루 선수, 국가대표 지도자-선수 자격 박탈" 익명 02-15 511
1138 유벤투스, 1208억 손흥민 영입 위해 선수 3명 처분 계획 익명 02-15 784
1137 프로배구 송명근·심경섭, 구단 통해 학교 폭력 시인하고 사과(종합) 익명 02-13 343
1136 “지금 바로 하세요” 코로나·명절 확찐자를 위한 혼돈 코치의 홈트 조언 익명 02-09 659
1135 인센티브 선수가 선택 신연봉제 채택한 삼성, 계약 완료 익명 02-01 672
1134 SK "야구단 매각은 ESG 경영 연장선, 비인기종목 계속 지원" 익명 01-26 497
1133 이마트, 1천352억원에 프로야구 SK와이번스 인수 익명 01-26 679
1132 "일본 정부,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더타임스> 익명 01-22 769
1131 SK 차기 사령탑, 선동렬 전 대표팀 감독 유력 익명 00-00 1151
1130 김하성 NL 서부지구 샌디에고 파드레스와 계약합의 익명 12-29 718
1129 견공의 구장 난입 이 축구화 누구 거야? 익명 12-28 968
1128 유상철 "췌장암 말기, 암세포 거의 사라져…기적" 익명 12-26 1455